상담전화 (연중 365일 24시간) 031-1366

자료실

성폭력

국민 10명중 8명 “미투운동 지지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1366경기센터 작성일 18-07-09 01:42 조회 94회

첨부파일

본문

 

응답자 62% "우리사회, 여성에 불평등"…성별 격차 ↑ 
전문가들 "미투운동,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한정…성대결 구도 전개 우려"

PS18050200775.jpg
그래프=한국여성정책연구원
[이데일리 송이라 기자] 우리 국민 10명중 8명은 미투(Me too, 나는 고발한다)운동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중 6명은 우리사회 성평등 수준이 “여성에게 불평등”하며 대부분의 국민들은 성평등 수준 향상이 남녀 모두의 삶의 질을 개선시킬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미투운동이 남녀의 성대결이나 남혐·여혐의 심화로 이어지는 것에 대한 우려가 커 우리사회 전반의 성차별적 조직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시급하다는 평가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개원 35주년을 맞아 일반 국민과 성평등 정책 전문가 집단을 대상으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투운동의 의미와 과제, 우리사회 성평등 인식에 대한 조사결과를 2일 발표했다. 조사대상은 전국 만 19~69세의 일반 국민 1013명과 분야별 전문가 70명으로 4월 6~11일 사이 전화 및 이메일을 통해 조사했다.  

조사결과 일반 국민 10명 중 8명은 최근의 미투운동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미투운동이 시작된 시점과 이전을 비교했을 때 10명중 7명은 ‘성차별 이슈에 대한 관심도가 늘었고 미투운동이 우리사회의 성평등 수준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PS18050200776.jpg
그래프=한국여성정책연구원
우리사회의 성평등 수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62%가 ‘여성에게 불평등’하다고 인식했다. 다만 여성은 77%가, 남성은 47.6%가 여성에게 불평등하다고 인식해 남녀간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미투운동으로 남성들의 성평등 인식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보는가’에 대해서는 일반국민 10명중 7명이 ‘그렇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국민 절반은 ‘미투운동으로 인해 남녀간 갈등 심화를 우려한다’고 응답했다. 성평등 수준 향상을 위한 우선정책으로는 노동시장 내 성차별 해소와 사회 전반의 성평등 의식 확산을 꼽았다.  

한편 여성가족정책 전문가들은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문제에서 시작된 미투운동이 우리사회 전반의 구조적 성차별, 성불평등을 이슈화하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