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전화 (연중 365일 24시간) 031-1366

자료실

성매매

"성매매 몰랐다"는 빅뱅 대성, 경찰은 뒤집을 증거 못찾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1366경기센터 작성일 20-01-04 16:46 조회 134회

본문

그룹 빅뱅의 대성(31·본명 강대성)이 소유한 서울 강남 건물에서 불법 유흥업소를 운영한 업주 등 50여명이 무더기로 검찰로 넘겨진다. 일부 업주는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도 받았다. 하지만 대성은 경찰수사 결과 사건에 연루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됐다.

[출처: 중앙일보] "성매매 몰랐다"는 빅뱅 대성, 경찰은 뒤집을 증거 못찾았다

 

기사 보기 >> https://news.joins.com/article/23672011 

TOP